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동영상은 중대한 도발"

정부는 일본이 최근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한 것에 대해 “중대한 도발”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외교부 노광일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한ㆍ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하는 시점에 일본 정부가 우리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영유권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함으로써 중대한 도발을 한 것에 대해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왜곡된 역사를 내용으로 하는 잘못된 동영상이 초등학생을 포함해 미래를 짊어지고 갈 자라나는 세대를 대상으로 한다는 사실이 더 우려스럽다”며 “국제사회의 올바른 역사교육 요구에 반하는 것으로서 일본의 미래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일본의 정부기관인 내각관방 영토ㆍ주권대책 기획조정실은 일본인들이 과거 독도에서 어업 활동을 했다는 내용을 담은 17분짜리 동영상을 최근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튜브에 올렸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지난 5일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항의했다고 한다.



노 대변인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후 70년을 맞이해 전쟁에 대한 반성 등의 내용을 담은 이른바 ‘아베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일본 정부가 역대 내각의 담화를 계승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에 입각해 진정성 있는 행동을 함으로써 주변국과 국제사회와의 신뢰를 쌓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종전 70주년 계기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아베 총리 담화 내용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도 했다.



미국이 소니 해킹 사태와 관련해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선 “우리는 소니 해킹사건 이후의 미북관계 및 기타 제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등 각종 도발 위협에 대해서는 철저히 대비해 나가는 한편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의미 있는 비핵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