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성희와 키스신 김재중 "스킨십 끝나면 여운 오래 가" 헉





김재중 고성희의 키스신이 화제다.



김재중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KBS2 새 금요 미니시리즈 ‘스파이’ 제작발표회에서 “키스신 비결은 따로 없지만 상대 배우들에 따라서 그림이 많이 바뀌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에 고성희와의 키스신은 정말 자연스럽고 사람한테 감동이 있다”며 “키스신이나 스킨십신이 끝나면 여운이 오래간다”며 웃었다.



김재중은 극 중 최연소 국정원으로 발탁된 천재 에이스 요원 김선우 역을 맡았다.



한편, ‘스파이’는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MICE)를 원작으로, 전직 간첩인 엄마와 국정원 아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9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