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파이 배종옥 “룸메이트 젊은층과 소통하기 위해 출연”







배종옥이 어두운 이미지를 탈피하고 젊은 층과 소통하기 위해 예능 프로그램인 '룸메이트' 출연을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리츠칼튼 호텔에서 진행된 KBS2 새 금요드라마 '스파이' 제작발표회에 배우 김재중, 고성희, 배종옥, 유오성, 조달환, 김민재가 참석했다.



이날 취재진은 배종옥에게 “SBS 예능 ‘룸메이트’와 드라마 ‘스파이’는 여태까지의 필모그래피 행보와 다른데 심경의 변화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배종옥은 "딱히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 건 아니고 '룸메이트'는 별개의 선택이었다"면서 "룸메이트는 지금까지 걸어왔던 배우로서의 길과는 좀 벗어나 있었지만 젊은층과의 호흡을 위해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세대가 변하는데 나만 옛날 생각을 하고 있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면서 “젊은 친구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고 그들과의 소통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배종옥은 이번 드라마에서 사랑하는 아들과 가족을 완벽히 내조하는 알파맘이자, 전직 스파이인 박혜림을 맡았다. 박혜림은 평범한 삶을 살던 중 27년 만에 국정원 소속 아들 김선우를 포섭하라는 명령이 떨어져 다시 목숨을 걸고 스파이로 나서는 인물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