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억만장자 아들, 아버지가 용돈 안 준다고 하자





월가의 헤지펀드 창업자가 뉴욕 맨해튼의 고급 아파트에서 살해된 사건이 미국 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경찰에 체포된 범인이 이 창업자의 아들인데다, 범행 동기가 재정적 지원을 줄이려는 아버지에 대한 격분 때문이라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숨진 이는 2억달러(약 2200억 원) 규모의 ‘웨인스콧 캐피털 파트너스 펀드’ 설립자이자 월가에서 존경 받는 투자자였던 토머스 길버트(70). 4일(현지시간) 오후 길버트에게 아들 토머스 길버트 주니어(30)가 찾아왔다. 길버트의 아내는 샌드위치를 사달라는 아들의 부탁으로 밖으로 나갔다가 나쁜 예감이 들어 발걸음을 돌렸다. 그러나 그녀가 발견한 것은 머리에 총을 맞고 숨져있는 남편 길버트였다. 총은 남편의 가슴에 얹어져 있었고, 남편의 왼손이 덮고 있었다. 그 자리에 아들은 없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자살처럼 꾸미려고 했지만, 자살과는 완전히 다른 상황임을 한눈에 알아챘다. 경찰은 이날 저녁 첼시 지역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 숨어있던 아들 길버트 주니어를 체포했다. 아들의 집에선 범행에 사용된 권총과 연관된 여러 증거물들이 발견됐다. 뉴욕 경찰은 기자회견에서 과거에도 길버트 부자가 재정적 문제로 다퉜다고 소개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뉴욕포스트는 길버트가 아들에게 매달 2400달러(약 260만원)의 아파트 월세와 600달러(약 65만원)의 용돈을 줬는데, 최근 용돈을 400달러(약 44만원)로 줄였다고 보도했다. 뉴욕데일리 뉴스는 길버트 부부가 아들에게 아파트 월세를 더 이상 대주지 않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성인이 돼서도 부모에게 기대 살다 끝내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아들은 유명 사립 초중고와 명문 프린스턴대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