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전팔기 구해라' 헨리 "한국 와서 처음에 욕밖에 몰랐다"





 

가수 헨리가 ‘칠전팔기 구해라’ 제작 발표회에 참석했다.



6일 서울 중구 태평로 더 플라자 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Mnet 뮤직드라마 ‘칠전팔기 구해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민효린, 곽시양, B1A4 진영, 슈퍼주니어-M 헨리, 울랄라세션 박광선, 이우리, 유성은, 김용범PD, 안준영PD가 참석했다.



헨리는 제작발표회에서 한국에 처음 왔을 때를 회상했다. 헨리는 “처음에 힘들었다. 욕밖에 몰랐다. 한국 용어들 때문에도 힘들었다. 선배 후배 형 이런 것들 때문에 힘들었다. 슬펐다”고 말했다. 그러나 헨리는 이어 “주변 사람들이 많이 도와줬다. 운이 좋았다. 좋은 선배들 많이 만날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헨리는 이날 민효린에 대해 “사실 민효린은 드라마에서 못생기게 나온다. 앞머리도 있고 피부도 일부러 안좋게 보이려고 한다. 그래서 처음 촬영장에서 봤을 때 ‘내가 아는 민효린 맞아?’라고 생각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헨리는 “그런데 오늘 제작발표회장에 민효린이 왔는데 너무 예뻤다. 대박이다”라고 강조하기도 해 보는 이를 웃게 했다.



한편 Mnet ‘칠전팔기 구해라’는 12부작 뮤직드라마로 오는 9일 첫 방송된다. ‘슈퍼드타K’ 제작진이 ‘슈퍼스타K2’ 그 후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온라인 중앙일보

‘칠전팔기 구해라 헨리’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