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시장’ 우익 논란 딛고 관람객 800만 돌파…천만영화 등극하나



 

영화 ‘국제시장’(윤제균 감독, JK필름 제작)이 8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국제시장’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국제시장’은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6일 오전 8시 누적 관객수 800만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개봉 21일째에 800만 관객을 돌파한 ‘국제시장’의 흥행 속도는 2013년 겨울 극장가에서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천만영화 ‘7번방의 선물’(누적 1281만1213명)보다 무려 4일이나 빠르다.



‘국제시장’은 개봉 3주차 주말 이틀 동안 118만4805명을 동원하며 개봉 주말(897,133명)보다 관객수가 무려 32% 증가해 더욱 거세진 흥행열풍을 입증하고 있다. 이에 조심스럽게 천만 돌파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개봉 15일 만에 500만, 16일 만에 600만, 18일 만에 700만, 21일 째 800만을 돌파, 시간이 지날수록 무서운 기세로 박스오피스 정상을 질주하고 있는 ‘국제시장’이 기록할 최종 스코어에 영화계 안팎의 관심이 주목된다.



‘국제시장’은 하고 싶은 것, 되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 평생 단 한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가장 덕수를 통해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등이 열연을 펼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국제시장 800만 돌파’ ‘국제시장 800만 돌파’ ‘국제시장 800만 돌파’ ‘국제시장 800만 돌파’ ‘국제시장 800만 돌파’ ‘국제시장 800만 돌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