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친딸 신아영 아나운서, 결국 사직서…그녀가 선택한 곳은?



 

신아영 SBS스포츠 아나운서가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신아영 아나운서는 회사 측에 사표를 제출하고 지난 1일부터 출근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SBS스포츠 관계자는 "신아영 아나운서가 사표를 제출한 것이 맞다. 지난해 12월31일까지 근무하고 이후 사무실을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하버드대를 졸업한 신 아나운서는 아버지가 신제윤 금융위원장으로 알려지는 등 화려한 스펙으로 주목 받았다. 이후 SBS스포츠에서 '스포츠센터'와 'EPL 리뷰'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인지도를 쌓았다.



최근에는 예능프로그램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tvN ‘더 지니어스3 : 블랙 가넷’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스펙과 달리 허당끼 많은 모습도 보여줘 화제가 되었다.



신아영 아나운서는 스포츠 외에 다양한 일을 하고 싶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기획사와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