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명함'보다 작은 SSD 출시

삼성전자가 명함보다 작은 휴대용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T1'을 내놓는다. 통상 '외장하드'로 부르는 HDD(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시장을 겨냥해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6일 "우리나라와 미국, 중국, 독일 등 전세계 15개국에서 이달부터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장하드를 대체할 T1은 1테라바이트(TB)와 500기가바이트(GB),250GB 3종으로 나온다.가격은 1TB 용량이 60~70만원 선으로 초고화질 영화 300편 이상을 저장할 수 있다.



T1은 기존 외장하드보다 4배 빠른 속도(연속 쓰기·읽기 기준 (450MB/s)속도)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동으로 온도 감지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춰 과열 가능성이 없고, 외부 충격에도 강하도록 설계됐다.크기는 명함의 5분의 4 크기로, 무게는 30g에 불과하다.



김언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무는 "향후 기존 외장 스토리지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로서 새로운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고 고성장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