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명 논란 '원펀치' "도의적 책임 있으나…" 데뷔 강행





용감한형제가 기획한 '1PUNCH(원펀치)'측이 팀명 변경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용감한 형제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한 매체를 통해 "새 아이돌 그룹의 이름을 고민 끝에 '원펀치'로 결정해 공개했지만 동명의 팀이 존재하는 것을 미처 인식하지 못했다"며 "본래 이 이름을 쓰던 원펀치 멤버들과 만나 정중히 양해를 구하고 'One' 대신 '1'로 앞머리를 표기해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그룹명 탄생 배경에 대해 멤버들의 이름에서 이니셜을 따와 지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펀치의 이름이 발표되자 밴드 원펀치(One Punch)가 트위터를 통해 해당 기사를 링크하고 "네?"라고 반문해 동명 표기 논란이 일었다.

밴드 원 펀치(One Punch)는 지난 2009년 1월부터 이 그룹명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상표권 등록은 현재 둘 다 안되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도의적으로 우리에게 책임이 있으니 만나서 사과할 것이다. 팀명을 바꾸는 것은 우리도 예정된 프로모션 일정이 있어서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