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북콘서트 논란 신은미씨 검찰 내일 소환조사

검찰이 ‘종북 콘서트’ 논란으로 고발된 재미교포 신은미(54ㆍ여)씨를 내일(7일) 소환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병현)는 신씨를 7일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불러 조사한다고 6일 밝혔다. 신씨는 지난해 11월 활빈단 등 보수 시민단체들에 의해 북한을 찬양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황선(41ㆍ여)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와 함께 고발됐다.



검찰은 신씨가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면서 북한의 3대 세습을 옹호하거나 북한체제를 찬양하는 발언을 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신씨의 출국정지 기한이 끝나는 오는 9일 이전에 신씨에 대해 강제출국 조치를 하든지, 기소하든지 사법처리 방향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신씨에 대해 3차례 소환조사를 마쳤으며 지난 5일 국가보안법 상 찬양ㆍ이적동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민제 기자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