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효주에 반한 '쎄시봉' 정우 "한효주와 꼭 하고 싶었다"

‘쎄시봉 정우’ ‘한효주’.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한효주가 ‘국민 첫사랑’ 타이틀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한효주는 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쎄시봉’ 제작보고회에서 “이번 영화로 국민 첫사랑 타이틀이 붙긴 원하는지” 묻는 MC 박경림의 질문을 듣고 곧바로 “원해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효주는 다시 한 번 작은 목소리로 “원합니다”라고 재차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효주는 이번 영화에서 ‘쎄시봉’의 뮤즈 민자영 역을 맡았다.



그는 호흡을 맞춘 정우에 대해 "(정우가 맡은) 오근태 역할 자체가 너무 좋았다"며 "현장에서 같이 연기하는 즐거움이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편 '쎄시봉'에 한효주와 함께 출연한 배우 정우가 “실제로 복고 장르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쎄시봉의 순정남, 20대의 오근태를 연기한 정우는 영화 ‘쎄시봉’ 출연에 앞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를 통해 많은 인기를 얻었다. 그는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응답하라 1994’에 이어 연달아 ‘쎄시봉’으로 복고물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우는 “실제로 복고 장르를 좋아하는데 일단 작품이 굉장히 재미있어 선택하게 됐다. 무엇보다도 큰 끌림을 느꼈던 건 작품에 설렘을 느꼈기 때문이다” 라며, “욕심이 났다. 여기 계신 선배님들, 한효주씨가 출연하셔서 꼭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우는 “다음 작품인 ‘히말라야’(이석훈 감독)도 복고 장르인데 복고 영화와 인연이 많은 것 같다”고 웃음을 지었다.



또 영화에서 정우와 김윤석은 함께 쎄시봉 멤버 오근태 역을 맡았다. 정우는 20대의 오근태로, 김윤석은 40대의 오근태로 출연해 2인 1역을 연기했다.



이에 대해 김윤석은 “정우가 연기하는 모습이 참 좋았다. 무엇보다 우리가 둘 다 바리톤이라 맞는 부분이 있었다”며 “특히 둘 다 부산출신이라 말투도 잘 맞았다”고 밝혔다.



한편 정우는 “선배와 함께 할 수 있어서 그 자체가 무한한 영광이었다. 로망이었는데 이번에 함께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이어 “영화 속에서 근태가 부산 상고를 나왔다는 설정인데, 실제로 나도 부산 상고를 나왔다. 참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정우가 출연한 영화 ‘쎄시봉’은 한국 음악계에 포크 열풍을 일으킨 조영남, 윤형주, 송창식, 이장희 등을 배출한 음악감상실 쎄시봉을 배경으로 한 영화다. 김윤석, 정우, 김희애, 한효주, 장현성, 진구, 강하늘, 조복래, 김인권 등의 배우들이 가세했고 ‘광식이 동생 광태’ ‘시라노; 연애 조작단’ 등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뛰어난 연출력을 선보인 김현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쎄시봉’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쎄시봉 정우’ ‘한효주’. [사진 일간스포츠]





‘쎄시봉 정우’ ‘한효주’ ‘쎄시봉 정우’ ‘한효주’ ‘쎄시봉 정우’ ‘한효주’ ‘쎄시봉 정우’ ‘한효주’ ‘쎄시봉 정우’ ‘한효주’ ‘쎄시봉 정우’ ‘한효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