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하정우…"하지원, 식사 남기고 자리 떠" 무슨 일?





 

하정우가 ‘힐링캠프’에 출연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영화 ‘허삼관’의 배우이자 감독인 하정우가 2년 6개월만에 다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정우는 자신의 두 번째 연출 영화인 ‘허삼관’의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하정우는 “하지원은 50년대 처녀 역할부터 60년대 유부녀 역할까지 가능한 배우”라며 주연 여배우로 하지원을 점찍은 이유를 밝혔다.



하정우는 이어 “평상시 가졌던 여배우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말했다”며 “‘세 아이의 엄마라는 역할이 지원씨 배우 인생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한다’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그런데 하지원이 확답도 없이 갔다. 식사를 남기고 갔더라”며 “당연히 거절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하정우는 그 다음날 캐스팅 수락을 받았다.



하정우는 하지원을 위한 ‘월간 하지원’을 제작했다. 그는 “당시 하지원 씨가 영화 촬영전 드라마 ‘기황후’를 촬영했고 2주 정도밖에 휴식시간이 없었다”며 “이에 ‘허삼관’ 촬영까지 시간이 많지 않아 하지원을 위해 영화의 진행 상황을 잡지로 만들어 드렸다”고 ‘월간 하지원’ 제작 이유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사진 힐링캠프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