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하정우 "강동원 앞에서는 누구도 살아남을 수 없어"…그 정도야?





‘힐링캠프’에 출연한 하정우가 강동원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배우 하정우가 지난 5일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지난해 개봉한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강동원의 외모를 극찬했다.



하정우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은 ‘군도’에서 삭발투혼을 발휘했지만 악역으로 열연한 강동원의 찰랑찰랑한 생머리에 밀렸다는 MC 김제동의 이야기에 “강동원 앞에서는 누구도 살아남을 수 없다”며 “내가 봐도 아름답고 고혹적”이라고 극찬했다.



또한 “내가 봐도 아름답고 고혹적”이라고 덧붙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지난 2013년 ‘힐링캠프’에 출연한 데 이어 2년 6개월만에 다시 나와 재치넘치는 입담을 뽐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 하정우는 “먹방 연기 가장 쉽다. 먹어야 맞는 것. 많은 배우들이 씹다가 뱉을 생각을 한다. 난 실제로 먹는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정우는 2년 6개월 만에 ‘힐링캠프’에 재출연했다. 그가 출연한 영화 ‘허삼관’은 15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허삼관’ [사진=일간스포츠 DB]







‘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허삼관’‘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허삼관’‘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허삼관’‘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허삼관’‘하정우’ ‘힐링캠프 하정우’ ‘허삼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