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일로' 번지점프 공약 지켰다…"쭉쭉 나가는 진취적인 그룹 될 것"







그룹 헤일로(HALO)가 번지점프 공약을 수행했다.



헤일로는 앞서 공식 팬카페의 회원수가 1만명을 넘을 시 팬들과 함께 번지점프 이벤트를 진행하겠다는 공약을 공지한 바 있다.



에일로의 팬카페의 회원수는 지난달 17일 1만명을 넘어섰고 헤일로 멤버들은 새해를 맞이하며 경기 성남시 분당 율동공원에서 공약을 실천했다.



번지점프를 함께 할 팬 6명은 추첨을 통해 선발됐다. 이 중 4명이 헤일로와 함께 번지점프에 도전했다.



멤버 중 오운과 윤동은 고소공포증으로 인해 함께하지 못했다. 둘은 다른 방식으로 추후 공약을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나머지 멤버인 희천, 재용, 디노, 인행은 45m(아파트 15층) 높이에서 번지점프를 했다.



헤일로는 공식 유투브 페이지를 통해 번지점프를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지난 3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멤버들은 “여기에 머무르지 않고 앞으로 2만, 3만명 쭉쭉 가아죠” 라며 “쭉쭉 나가는 아주 진취적인 헤일로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소속사 하이스타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만이라는 숫자를 넘을 때까지 그 동안 빛나는 여섯 멤버들을 위해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헤일로는 1월 중으로 신곡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올 초 활동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헤일로는 지난해말 두 번째 싱글 앨범 ‘헬로우 헤일로(Hello HALO)’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어서 이리온now’로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헤일로 번지점프 공약’ [사진 하이스타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