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특공대, 특전사 등 안전 현장 공무원 수당 인상

경찰특공대, 해군 UDT, 소방공무원 등 안전을 위해 현장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의 수당이 인상된다. 정부는 6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국민 안전에 종사하는 현장 근무자의 처우를 개선하는 내용의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인사혁신처는 폭파물을 다루거나 시설 불법점거와 같은 중요 범죄예방 및 진압업무를 하는 경찰특공대 소속 경찰공무원에게 지급하는 특수직무수당은 계급 구분없이 월 8만 원으로 인상했다. 지금까지는 계급(순경~경정)에 따라 월 4만~6만5000원을 차등 지급해왔다. 특전사와 해병대, 해군 등 위험근무수당을 받는 군인이 재난구조나 대테러대응 등 특수임무를 위해 야외로 출동하는 경우는 1일 8000원의 가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소방공무원은 인명구조와 화재진화를 위해 출동할 때마다 1일 3000원을 추가로 받게 된다. 해상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와 구급업무를 하는 항공구조사와 특수구조단은 월 4만 원의 특수직무수당을 받게 된다.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지방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도 개정됐다. 사회복지업무 담당 공무원이 해당분야에서 2년 이상 근무하면 월 3만 원의 가산금을 준다. 최근 사회복지 업무량 증가에 따른 업무 기피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또 수질연구기관에서 유독물질을 취급하거나 단체급식실에서 조리업무를 하는 공무원에게는 위험근무수당으로 월 5만 원을 지급한다.



한편, 부정한 방법으로 성과상여금을 받을 경우 해당금액을 징수하고 최대 1년간 성과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도록 하는 규정도 마련됐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