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2018년까지 81조원 투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오는 2018년까지 총 81조원의 투자에 나선다.



현대차는 앞으로 4년간 공장 신ㆍ증설과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등 시설투자에 49조1천억원, 연구개발(R&D)에 31조6천억원 등 총 80조7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현대차의 투자로는 역대 최고 규모다.



현대차는 이같은 투자를 통해 “친환경 자동차와 스마트 자동차 등 미래차 관련 핵심기술을 집중 확보할 방침”이라며 “해당 분야 업계 리더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건설ㆍ물류 등 자동차 관련 분야의 투자도 늘려 자동차를 중심으로 계열사간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한 체계 구축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투자액은 연평균 20조2천억원에 달한다. 이는 과거 최대 투자액이었던 2014년 14조9천억원보다 35% 이상 늘어난 것이다. 올해 우리나라 정부의 전체 R&D 예산 18조9천억원을 1조원 이상 넘는다.



특히 현대차 투자는 국내에 집중된다. 전체 투자액의 76%에 달하는 61조2천억원이 공장 신·증설 등에 쓰인다.



현대차그룹은 R&D를 주도할 우수 인재 채용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일단 2018년까지 친환경 기술 및 스마트 자동차 개발을 담당할 인력 3200여명을 포함해 총 7300명의 R&D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