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아파트서 40대 가장이 일가족 3명 살해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가장이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한 뒤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현재 도주 중인 강모(48)씨를 추적 중이다.



서초동서 40대 남성, 아내와 두 딸 살해뒤 도주

신고가 들어온 건 6일 새벽이다. 강씨가 휴대전화로 119에 전화를 걸어와 “아내와 딸을 죽였고, 아파트에 가면 시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소식을 들은 경찰이 오전 6시30분쯤 아파트에 도착했을 때 강씨의 아내(48)와 큰 딸(14), 작은 딸(8)은 이미 모두 숨진 상태였다.



현장에서는 강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메모 2장도 함께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메모에는 “처와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나는 죽어야겠다”는 취지의 글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보이는 부인과 두 딸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 예정이다.



강씨의 범행이 생활고 때문이라는 보도에 대해 경찰은 “아직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외국계 회사를 다니다 그만둔 뒤 최근 3년간 별다른 직장이 없었다. 아내 역시 무직이어서 가끔 본가에서 생활비를 보태줬던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