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서인의 뜻, 일종의 도장…‘소유’와 관계?





장서인의 뜻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장서인은 개인, 공공 단체, 문고 따위에서 간직하는 책에 찍어서 그 소유를 밝히는 도장을 뜻한다.



장서인은 유럽에서 성행한 장서표와 같은 기능으로 동양에서 발달했다. 장서인을 찍는 목적은 소장자가 자기의 소유임을 나타내기 위해서이며, 때로는 자기과시나 교훈적인 목적으로 찍기도 한다.



인장의 재료로는 옥(玉)·돌·동·금·은 등의 금속, 상아·대나무·나무 등을 사용한다.



인장의 형태·인문(印文)·서체(書體) 등도 다양하지만 무엇보다 소유자의 개성이 나타나 있다는 것이 흥미롭다. 특히 주목할 것은, 장서인이 서적의 내력을 판단하고, 그 가치를 판정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는 경우가 많다.



우리 나라에는 1101년(숙종 6) 2월 27일의 기사에 숙종이 중광전(重光殿)에서 책을 보고 ‘高麗國十四葉 辛巳歲藏書大宋建中靖國元年大遼乾統元年(고려국십사엽 신사세장서대송건중정국원년대요건통원년)’이라는 장서인을 찍었다는 기록이 있다.



조선시대에서는 1429년(세종 11) 3월 26일 실록기사에 “경연에 소장하고 있는 책에는 ‘經筵’이라는 장서인을 찍게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대한제국시대에 제실도서관을 만들기 위해 모아둔 책에는 ‘帝室圖書之章(제실도서지장)’이라는 장서인을 찍었는데, 이 책들은 거의 규장각에 전존하고 있다.



관인의 경우 책의 변란 위나 변란 안쪽의 오른편 윗부분에 찍는 경우가 더러 있다. 사인의 경우 변란 안쪽의 오른편 아랫부분에 찍는다. 두 개의 장서인을 찍을 때에는 윗것은 본관이나 호, 아랫것은 성명을 찍는다. 나중 사람의 사인은 앞 사람의 장서인 위쪽에 찍는다.



장서인기의 모양은 대개 방형(方形)이 많으며, 원형(圓形)·잎형[葉形]·단지형[壺形]·솥형[鼎形] 등도 있다. 방형은 정방형(正方形)과 장방형(長方形)으로, 원형은 알형[卵形]과 타원형으로 나눌 수 있다. 이러한 모양은 대개 인의 변(邊)의 모양으로 나눈다. 변이 없는 문자나 도안만의 인도 있다.



인기의 새김은 양각(陽刻)이 많으며, 음각(陰刻)이나 양각과 음각을 섞어서 새긴 것도 있다. 인기의 빛깔은 붉은색 계통의 인주(印朱)로 찍은 것이 많아 붉거나 적갈색의 것이 많다. 간혹 푸른빛·초록빛과 같은 색도 있으며, 먹으로 찍은 검은빛의 인도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