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 탕거리 '대구' 매출 급신장



겨울철 대표 탕거리 생선이자 특히 피로회복과 간 기능 강화에 좋은 대구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12월부터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데다 서해에서 잡히는 대구 어획량이 늘면서 가격이 전반적으로 떨어졌기 때문. 6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7% 증가했다.



대구는 서식지에 따라 동해와 남해를 오가는 ‘동남해 대구’와 서해에서 잡히는 ‘서해 대구’로 나뉜다. 서해 대구는 동남해 대구보다 크기가 작아 마리당 700g정도다. 한류성 어종인 대구는 원래 동남해에서 많이 잡혔는데 최근 몇 년 사이 이상기온으로 서해안에 냉수대가 만들어지면서 서해에서 잡히는 물량이 많이 늘어났다. 현재 전국의 산지 위판장 중 가장 많은 대구가 거래되는 곳은 서해안 보령 수협으로, 지난달 총 1143t의 대구가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8.1% 늘어난 수치다.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고 가격도 저렴한 서해대구 어획량이 증가하다 보니 동남해 대구를 포함한 전체 대구 어획량이 줄어도 대구 가격이 오히려 내려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대구 위판 물량은 2177t으로 1년 전보다 보다 20% 이상 줄었다. 그러나 ㎏당 위판 가격은 2885원으로 지난해보다 3.9% 떨어졌다.



롯데마트에서도 지난달 전체 대구 가운데 700g 안팎의 작은 대구 매출이 81.7% 급증했다. 롯데마트는 오는 14일까지 전 점에서 ‘서해 대구(700g 안팎)’를 지난해 판매가보다 40% 저렴한 4800원에 판매한다. 이창곤 롯데마트 수산 상품기획자는 “현재 롯데마트에서 취급하는 대구 물량 중 서해 대구의 비중이 70% 가량”이라며 “군산 앞바다 부근에 새로운 대구 어군이 발견되는 등 앞으로도 서해 대구가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