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화점주 건설주 동반 52주 신저가 왜?

백화점주와 건설주가 실적 부진으로 동반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6일 오전 11시0분 현재 롯데쇼핑은 전일보다 25만6000원, 신세계는 17만3500원, 현대백화점 11만5000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11만1000원에 거래되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이날 나온 신영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1.0% 소폭 증가했다. 전달 -0.2%에 비해 소폭 회복했으나 여전히 부진하다. 업태별로는 백화점이 -11.1%로 가장 안 좋았다.



건설주도 백화점주와 마찬가지로 동반 하락중이다. 유가 급락으로 인한 중동 지방 건설 경기 불황 전망으로 타격을 입었다는 분석이다.

대림산업은 장 초반 하락세를 보이며 11시 11분 현재 5만9000원까지 떨어져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장중 3만3600원까지 떨어져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대우건설·GS건설·현대건설도 내림세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