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일반담배 이어 전자담배에도 칼 빼들어





정부가 일반담배에 이어 전자담배에 칼을 빼 들었다. 담뱃값 2000원 인상의 풍선효과로 전자담배로 흡연자들이 몰리자 유해성을 강조하면서 규제에 나서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6일 전자담배의 액상은 물론 기체상에서도 유해성이 확인됐다는 자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미 2011년과 2012년 액상 용액의 유해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지만 기체상에 대한 연구 결과 공개는 이번이 처음이다. 액상 용액을 적정량 이상 사용할 때나 담배 피는 습관에 따라서 일반담배보다 더 유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해외의 연구 사례를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9월 담배규제기본협약 당사국총회를 통해 전자담배 규제 결의문을 채택했다. 금연보조제로 광고하거나 홍보하는 것도 차단할 것을 각국에 권고했다. 일본 국립보건의료과학원은 지난해 11월 전자담배의 액상을 가열하면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일반담배에 비해 10배 많이 나온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복지부는 이러한 유해성 자료를 바탕으로 향후 규제에 나서기로 했다. 청소년에 대한 전자담배 판매와 과대 광고, 인터넷 불법판매와 금연구역에서의 전자담배 흡연 등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전자담배 판매량은 일반담배에 대한 규제 확대와 맞물려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과 12월 전자담배 판매량은 1월에 비해 각각 6배, 12배 늘어났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