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향후 ‘수위’ 어느 정도일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후 70년을 맞이해 올해 발표할 이른바 ‘아베 담화’에 전쟁에 대한 반성을 담겠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베 총리는 5일 일본 왕실의 조상신을 모신 미에(三重) 현 이세(伊勢)신궁에서 연두 기자회견을 가지며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아베는 기자회견에서 “전후 70주년이라는 시점을 맞이해 아베 정권은 앞선 큰 전쟁에 대한 반성, 전후 평화국가로서의 행보, 그리고 앞으로 일본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이나 세계를 위해서 어떻게 더 공헌을 할 것인가 지혜를 모아 생각하고 새로운 담화에 담겠다”고 말했다.



그동안의 발언과 크게 결이 다르지는 않지만 전후 70년을 맞는 담화문의 내용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반성을 담겠다”는 것을 명확히 밝혀 향후 수위가 어느 정도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새 담화가 침략 전쟁과 식민 지배에 관한 사죄의 뜻을 표명한 ‘무라야마 담화’를 계승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베 내각으로서는 무라야마 담화를 포함해 역사 인식에 관한 역대 내각의 입장을 전체로서 이어가고 있다. 또 이어가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아베 담화가 주변국들로부터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무라야마 담화의 핵심인 ‘식민지 지배와 침략전쟁’이라는 표현이 담화에 기술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게 외교가의 중론이다.



또 아베 총리는 집단자위권 행사를 포함한 새로운 안보 관련 법안을 추진할 뜻을 분명히 했다.



경제정책과 관련해선 ‘아베노믹스’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각 지역 실정에 맞는 경제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진심 담을까?”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기대에 못 미칠 것 같아”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과연 정말일까?”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믿음이 가진 않는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아베 담화에 전쟁 반성 담겠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