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열·윤승아 4월 결혼…속도 위반 질문에 "아니다" 일축





 

김무열과 윤승아 측이 결혼 발표 배경을 밝혔다.



김무열과 윤승아의 소속사인 프레인TPC와 판타지오는 김무열과 윤승아가 오는 4월 4일 서울 근교에서 가족과 지인만 초대하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고 5일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2011년 말부터 3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이 서로에 대한 한결같은 사랑과 굳건한 믿음을 지켜온 두 사람이 이제 연인에서 부부로 연을 맺으려 한다”며 “이제 평생의 동반자로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될 두 사람에게 많은 축하와 격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 “더불어 앞으로도 배우로서 좋은 활동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속도 위반 의심에 대해 윤승아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속도위반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관계자는 “오랜 시간 함께 한 두 사람이 자연스럽게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결혼 발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두 사람의 열애설은는 김무열이 지난 2011년 11월 트위터를 통해 윤승아에게 비공개로 보내려던 글을 실수로 전체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김무열은 “술 마신 깊어진 밤에 네가 자꾸 생각나고 네 말이 듣고 싶고 네 얼굴이 더 궁금해. 전화하고 싶지만 잘까봐 못하는 이 마음은 오늘도 이렇게 혼자 쓰는 메시지로 대신한다”며 취중 고백을 했다. 이어 그는 “너라는 변수를 만난 나는 너무나도 내일이 불완전하고 어색하고 불안해. 반이었던 김무열의 내일을 그렇게 만드는 너는 정말로 이젠 날 하나로 만들건가봐”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두 사람은 다음해 2월 연애 사실을 인정했다.



한편 김무열·윤승아 결혼식의 구체적인 진행 사항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무열’ ‘윤승아’ ‘윤승아와 결혼’ [사진 윤승아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