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2년 차…설문조사 결과 ‘흥미는 느끼지만…’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결과가 화제다.



교육부가 발표한 수학교육 선진화 방안에 따라 ‘스토리텔링 수학’이 도입된 지 2년 차인 올해는 초등 5·6학년까지 확대 도입을 앞두고 있지만 ‘스토리텔링 수학’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천재교육이 2014년 11월 24일부터 약 2주 간 학부모 348명과 교사 21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스토리텔링 방식 도입 후 수학에 대한 아이들의 학습 흥미도’를 묻는 질문에 학부모 50%와 교사 56%는 ‘흥미를 느끼지만 제대로 된 적용법을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스토리텔링 수학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 교사는 ‘바뀐 교육과정 및 교과서에 맞는 수업지도방안이 충분히 연구되지 않았다(39%)’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기존의 수학 지도법과 달라 수학적 개념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설명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28%)’, ‘수학 외 또 다른 배경지식이 많이 필요하다(16%)’가 뒤를 이었다.



반면 학부모의 경우 ‘부모 세대의 수학 학습법과 달라 수학적 개념을 말로 설명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에 가장 많은 34%가 응답했으며 ‘수학 외 또 다른 배경지식이 많이 필요하다(28%)’, ‘학습 교재나 자녀 교육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18%)’가 뒤를 이었다.



또 자녀 교육 시 달라진 점으로 ‘단순 연산뿐 아니라 서술형(문장제) 문제에 보다 신경 쓰려 한다’는 점에 가장 많은 56%가 답했다. 교사는 ‘일상 생활 및 다양한 과목을 연계해 수학적 개념을 설명하려고 한다’는 점에 가장 많은 52%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와 교사 모두 스토리텔링 수학의 도입 및 확대를 긍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각각 82%, 75%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설문에 응답한 교사 가운데 4명 중 1명은 ‘현재 수학 수업에 스토리텔링을 접목하지 않는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