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낙타 바늘구멍 통과하기? 어렵지 않아요!

























 

‘낙타 바늘구멍 통과하기’란 말이 있다. 불가능한 일을 비유하는 말이다.



하지만 올해 57세가 된 영국인 조각가 윌러드 위건(Willard Wigan)에게 바늘귀는 들어갈 수 없는 좁은 구멍이 아니라 넓은 캔버스다.



위건은 눈으로는 확인조차 어려운 바늘구멍 속에 신데렐라와 언니들, 날개 단 요정을 조각해 앉혀 놓는다. 안경을 끼고 책을 읽는 귀여운 쥐, 애처롭게 벽에 매달려 있는 파랑새를 만들기도 한다.



위건이 이런 정밀한 세공(細工)을 시작한 건 다섯살 때부터다. 난독증 때문에 읽거나 쓰는 데 익숙치 못했던 위건은 늘 선생님과 친구들의 놀림을 받았다. 어떤 선생님은 “넌 커서 아무 것도 못 할 거야”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자신을 조롱하는 선생님과 친구들에게서 탈출하고 싶던 위건은 어느날 집 잃은 개미를 위해 나무를 깎아 작은 집을 만들어주면서 뜻밖의 행복을 느꼈다.



이 개미집을 본 위건의 어머니는 “더 작게 만들어 봐. 작게 만들면 만들수록 너는 더 큰 사람이 될 거야”라고 조언했다. 어머니의 말에 힘을 낸 위건은 결국 현미경으로 봐야만 그 모양을 알아볼 수 있을 만큼 작은 작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바늘구멍 작품을 한 개 완성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8주 정도. 주로 사용하는 도구는 수술용 메스 또는 다이아몬드 조각이다. 조각 재료는 나일론, 모래, 금, 거미줄 등 다양하다.



위건은 “일을 할 때면 명상의 상태로 접어든다”며 “아무 것도 움직이지 않는 아주 정적인 상황이 돼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숨을 참고, 심장 박동 사이사이의 정적인 순간을 이용해 조각을 한다.



새로운 예술의 영역을 창조해 이 분야의 최고가 된 위건은 “내 작품은 작지만 많은 것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위건은 중국, 미국, 영국 등에서 전시회를 열면서 작품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조은비 온라인 중앙일보 인턴기자

ceb9375@joongang.co.kr

[사진 윌러드 위건 공식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