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북동 장인의 거리 조성, 예산 4억원 투입…휴게시설과 전시 공간 설치









성북동에 장인의 거리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4일 올해 4억원의 예산을 들여 성북동길 확장구간에 ‘장인의 거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성북동을 역사문화지구와 보행환경개선지구로 선정했다.



성북동은 심우장부터 의친왕이 별장으로 사용한 성락원까지. 국보급 문화재 37개를 비롯해 50년이 넘은 가게들이 들어서 있는 역사문화의 중심지이다.



서울시는 폭 16m, 길이 100m 규모의 거리에 주민 휴게시설과 조형물이 설치될 쉼터, 공예품 전시 공간, 윈도 갤러리를 설치한다. 이와 함께 쉼터에는 성북동 문화재와 성북동을 거쳐 간 역사문화적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패널 등을 전시한다.



서울시는 “일대의 교량은 그대로 두고, 성북천을 복개하기 전 지적도 등을 참고해 쌍다리 부근 마전터로 돌아나가던 옛 물길을 일부 형상화하는 등 최대한 옛 모습을 살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성북동 관광안내소이자 마을 장인들이 만든 공예품을 제작하고 판매하는 공간은 컨테이너 주택을 활용해 조성한다.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이 직접 공예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 타 공예품 판매소와 차별화를 시도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도 도모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성북구립미술관, 이태준 가옥 등 근처 관광명소와 연계한 신규 관광코스와 상품도 개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양도성과 북악산으로 둘러싸여 예부터 예술과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성북동의 시대별 특성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역사문화체험 지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