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 연봉 7억5000만원, 재계약 비FA 선수 중 역대 최고





‘김현수 연봉’.

 

두산 김현수(27)가 역대 ‘비(非) FA(프리 에이전트)’ 최고 연봉을 받는다.



두산은 5일 “외야수 김현수와 7억5000만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받은 4억5000만원에서 3억원(66.7%) 인상된 금액이다.



전날(4일) 발표된 오재원(30)의 2억3000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팀내 역대 최다 인상액이다. 이날 계약으로 김현수는 FA와 외국인 및 해외에서 복귀한 선수들을 제외하고 프로야구 역대 최고 연봉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타율 0.322, 17홈런 90타점을 올린 김현수는 통산 타율 0.317, 117홈런 650타점으로 데뷔 후 8시즌 동안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FA 프리미엄이 얹어졌다. 김현수는 2015시즌이 끝난 뒤 FA 자격을 얻는다. 두산 관계자는 협상을 시작하기 전부터 “김현수가 이번 시즌 뒤 FA가 되는 것을 무시할 수 없다. 그에 상응하는 조건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영 두산 사장은 “2015 시즌 뒤 FA가 되는 김현수를 꼭 잡겠다”고 일찌감치 선언했다. 김현수의 연봉을 대폭 상승시켜 주면서 김현수에 대한 구단의 ‘진심’을 전했을 뿐 아니라, 이적시 그를 영입할 구단은 보상금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졌다.



김현수는 “구단에서 신경을 많이 써주신 점에 대해 감사하다”며 “지난해 팀이 포스트시즌에 탈락해 무척 아쉬웠는데, 이번 시즌에는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