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대화·정상회담 미국 지지 받으려면 우리가 접촉한 북 숨소리까지 알려줘야"

박지원
“2000년 첫 정상회담 전 김대중(DJ) 대통령은 ‘우리가 접촉한 북한의 숨소리까지 모두 미국에 알려 주라’고 지시했다. 빌 클린턴 당시 미국 대통령이 ‘남북대화는 김 대통령이 운전석에 앉고, 제가 조수석에 앉겠다’고 한 말이 그냥 나온 게 아니다.”



[남북대화 불씨 살리자] ③ 박지원 의원 (DJ 정부 대북 밀사)
고위급 대화 잘되면 비밀접촉 필요
대통령과 운명 함께할 실세 보내야

 2000년 6·15 남북 정상회담 당시 DJ 정부의 대북 밀사로 나섰던 박지원(73)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그는 5일 “정부가 미국을 적극 설득해야 남북대화와 3차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노무현 정부가 임기 첫해(2003년)에 남북 정상회담 기회를 놓치는 바람에 2007년에야 정상회담을 열어 왕창 합의했으나 제대로 실천이 안 됐다”며 “박 대통령도 일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인 올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는 북한의 아킬레스건인 선(先) 비핵화의 빗장을 푼 것”이라며 “북한도 이번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만나면 구동존이(求同存異·차이점을 인정하면서 같은 점을 추구)와 선이후난(先易後難·쉬운 것부터 풀고 어려운 것은 나중에 해결)의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도 했다.



 -새해 남북대화 가능성이 열렸다.



 “남북 공히 가장 필요한 때가 됐기에 잘 되리라 본다. 지난해 8월과 12월 방북했을 때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을 만났다. 북측이 남북대화를 그렇게 간곡히 바라는 것은 처음이었다. 김양건 부장은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이해 남북이 대화를 통해 관계 개선을 해야 하는데, 이것은 위대한 원수님(김정은 제1위원장)께서 강조한다’고 말했다. 나는 대통령 특사보다 강하게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핵 폐기의 빗장을 풀었고, 고위급 회담에서 5·24 조치와 금강산 관광 재개,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할 수 있다고 한 건 북한이 잘하면 대화하겠다고 하는 뜻이라고 설명해줬다. 대북 ‘삐라’ 문제로 회담 안 하면 소탐대실이라고 충고해줬다.”



 -박 대통령과 김 제1위원장의 신년사 다음 수순은.



 “(고위급) 대화가 잘되면 비밀접촉을 해야 한다. 북한은 공식 라인으로 접촉하면서도 비선 라인을 꼭 유지한다. 우리도 과거에 내가 비선 라인이 되고 임동원 국정원장이 공식 라인이 됐다. 접촉을 통해 어느 정도 분위기가 익어가면 특사 접촉으로 정상회담을 성사시켜야 한다.”



 -박 대통령의 ‘대북 특사’를 맡을 의향은.



 “(웃으며) 아마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박 대통령은 비밀접촉은 안 하겠다고 했다.



 “확인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접촉은 있었을 것이다. 2002년 5월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난 박 대통령은 이전부터 북한과 대화하고 싶은 생각이 있는 분이다.”



 -북한은 줄곧 대가를 요구했는데.



 “비밀접촉을 하거나 대통령 특사를 보내면 돈을 달라고 할 것이다. 노무현 정권 때 대북 접촉을 맡은 상당한 실세가 나에게 ‘북측 인사를 중국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돈을 얼마나 줘야 하느냐’고 물었다. 나는 절대 주지 말라고 했다. 김대중 대통령은 나를 특사로 보내면서 북한에 손익 개념으로 설득하라고 지시했다. 처음엔 북한이 10억 달러를 요구했으나 거절했다. 북한에 현금 받아갈 생각 말고 교류협력을 통해 받는 이익을 생각하라고 설득했다.”



 -남북대화는 누가 해야 하나.



 “통일부와 국정원이 합동으로 해야 한다. 비밀접촉이든 특사든 박 대통령이 가장 신임하고 정치적 운명을 함께하는 실세가 나서야 한다. 그래야 북한이 믿는다. 대통령(代統領) 소리를 듣던 내가 2000년 3월 싱가포르에서 송호경 당시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났는데 ‘베를린 선언’이 흡수통일 시도라고 오해해 밤새 설명했더니 ‘김대중 대통령의 음성을 듣는 것 같다’고 하더라. 그때 ‘아! 정상회담이 되겠구나’라는 짜릿한 전율을 느꼈다.”



 -북한과 접촉할 때 노하우가 있다면.



  “작은 일에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 북은 원래 ‘땡깡’을 잘 놓는다. 억지소리 하면 그냥 앵무새처럼 얘기한다고 보면 된다.”



장세정·위문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