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이터 뉴스] 유가 10% 떨어질 때마다 한국 GDP 0.45% 늘어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일본 등 아시아 주요 국가는 원유 수입국이다. 지난해 아시아(일본 제외) 전체 수입에서 원유가 차지하는 비중은 18%로,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3.4%였다. 유가 하락이 아시아 경제에 긍정적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의 자료를 인용해 국제 유가가 10% ‘하락할 때마다’ 한국의 GDP가 0.45% 상승하고 물가는 0.25% 떨어지는 효과가 있다고 보도했다. 대만과 싱가포르 등도 0.25~0.45%의 GDP 상승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됐다. 기름값이 싸지며 성장 전망도 높아졌다.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올해 아시아 신흥국 경제성장률을 4.7%로 예상했다. 지난해 낸 전망치(4.3%)를 높여 수정했다. 인도와 인도네시아는 유가 하락 덕에 각종 연료 보조금 부담을 줄일 전망이다. 이렇게 아낀 돈을 사회간접자본 개선에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