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선아리랑열차 개통…세계적 디자인회사 직접 디자인, 외향이 '깜짝'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사진 코레일]






정선아리랑열차 개통이 화제다.



코레일은 5일 강원청정 철도관광벨트 구축사업 일환으로 명품 관광열차 ‘정선아리랑열차 A-train’을 15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중부내륙관광열차(O·V-train), 남도해양열차(S-train), 평화열차(DMZ-train)에 이어 코레일이 선보이는 네 번째 관광열차인 ‘정선아리랑열차’ 개통은 우리나라 여객열차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 명칭을 사용해 더 의미가 있다.



정선아리랑열차는 시승행사를 거쳐 22일부터 매일 청량리~정선~아우라지역을 1회 왕복 운행하며 민둥산~정선~아우라지역은 1회 추가 왕복한다. 정선 5일 장날을 제외한 화요일과 수요일은 차량 정비를 위해 운행하지 않는다.



정선아리랑열차는 국내 여객열차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 명칭을 사용했으며 열차에 정선의 삶, 자연, 춤사위와 소리를 고스란히 실었다.



정선아리랑열차 개통과 맞물려 정선아리랑열차의 디자인은 세계적인 디자인 기업인 영국의 ‘탠저린’社가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유산인 아리랑과 정선의 정서, 문화를 모티브로 작업했다.



열차 외관은 아라리 선율로 율동감 있게 표현했으며 기관차와 발전차에는 동강할미꽃 빛깔을 녹여냈다. 객차 4량은 백의민족의 희로애락을 빨강, 노랑, 파랑의 연결된 색채선으로 승화했다.



열차 객실은 아리랑의 고장 정선사람들의 삶, 자연, 춤사위와 소리를 배경으로 천지인(天地人)을 상징하는 태극의 삼원색과 조화시켰으며, 정선을 대표하는 동강, 아우라지 등 천지자연을 형상화했다.



정선아리랑 열차를 가장 먼저 타볼 수 있는 대국민 시승단도 운영한다. 정선아리랑 열차 대국민 시승단에 참여하려면, 9일(금)까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정선아리랑 열차를 타고 싶은 사연을 적어 온라인(kr_tour@korail.com)으로 접수하면 된다. 시승일은 19일(월)이다.



정선아리랑열차는 장거리열차로는 처음으로 개방형 전망창을 설치해 모든 좌석에서 청정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했으며 열차 내에서는 스토리텔링, 음악방송, 기념포토 서비스, 사연소개, 마술공연, 퀴즈게임, 노래자랑, 기다림 엽서 등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하게 된다.



열차를 타고 정선에 도착하면 정선5일장, 정선아리랑극, 스카이워크, 화암동굴 등을 관광할 수 있는 정선5일장 코스와, 주례마을, 레일바이크, 아우라지 뱃사공, 아리랑전수관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정선레일바이크 코스 등 당일이나 1박2일 여행이 연계된다.



전정환 정선군수는 “정선아리랑열차 개통으로 정선지역을 더욱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 연계한 관광상품을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으로 전 세계에 아리랑을 더 많이 알리고, 강원도 청정지역을 더욱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향후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연계상품 개발과 국민행복 시대에 맞는 관광 상품을 적극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꼭 타봐야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좀 춥지 않을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꼭 타봐야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꼭 타봐야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꼭 타봐야지” 등 반응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사진 코레일]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