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빛내림





새해 인사 드리려 고향에 다녀왔다.



부모님과 바지락죽 먹으러 가다가 급히 차를 세웠다.



변산반도 작은 섬 위로 빛이 쏟아지고 있었다.



구원의 빛을 향해 날아오른 한 마리 갈매기,



새해 소망을 두 날개에 실어 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