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대,30대 백화점 모녀', VIP 고객은 아닌 것으로 확인돼

‘백화점 모녀’. [사진 JTBC 뉴스 캡처]




경기도 부천 A백화점에서 백화점 고객이 아르바이트 주차요원에게 무릎을 꿇게 해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백화점 모녀 갑질’이란 동영상과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달 27일 이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횡포를 부리는 모녀를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이 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A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한 모녀 고객이 글쓴이의 동생인 주차요원의 지시를 거부하면서 무릎을 꿇리고 뺨까지 때렸다. 이 과정에서 "내가 이 백화점 VIP 고객이자 백화점 (사장)의 조카"라고 주장하며 폭언을 했다고도 했다. 한 남성이 무릎을 꿇고 앉아있고 주변에 젊은 여성이 있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취재 결과 이 각각 50대 후반과 30대 초반인 이 모녀 고객이 20대 초반의 주차요원을 무릎 꿇게 한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주차요원을 밀치는 등 신체적 접촉이 있었던 것은 확인했지만 뺨을 때렸다는 증거는 찾기 어려웠다.



또 이 모녀 고객은 백화점 관계자의 친인척이 아니었다. 백화점 연간 구매액이 고액인 'VIP 고객'도 아니고, 딸만 백화점 일반 회원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 모녀 고객은 "주차요원이 무례한 행동을 해서 무릎을 꿇게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장이 상반되자 주차요원측 가족과 모녀 고객 양측이 모두 백화점에 와서 폐쇄회로TV(CCTV)를 각자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차요원은 지난달 31일까지 근무 예정이었으나 당일 스스로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화점 모녀’. [사진 JTBC 뉴스 캡처]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