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 과일 보관법…귤·감·사과·딸기·배 신선하게 먹으려면





 

겨울 과일 보관법이 화제다. 귤과 감, 사과, 딸기, 배를 보관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귤을 연한 농도의 소금물에 1~2분 정도 헹구면 껍질의 농약을 제거하고 보관 기간도 늘릴 수 있다. 귤은 공기가 통하지 않는 냉장고에 보관하면 신맛이 날 수 있으므로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서늘한 곳에 두면 보름까지는 신선하게 먹을 수 있다. 귤은 종이나 신문지로 낱개 포장해 겹겹이 쌓아두는 것이 좋다. 귤끼리 부딪히면 부딪히며 생기는 수분 때문에 쉽게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감은 무르기 쉽기 때문에 보관에 더 신경써야 한다. 단감의 경우에는 온도가 올라갈수록 과육이 쉽게 무르기 때문에 신문지나 비닐봉지로 덮어 0도 정도의 저온에 보관해야 한다. 보관 전에는 물에 헹구거나 심하게 닦지 않는 것이 좋다. 대봉감의 경우에는 통풍이 잘 되는 곳에 감꼭지를 아래 방향으로 해 세워두면 10~20일 뒤에 자연 홍시가 돼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사과는 신문지나 랩, 지퍼백, 위생 봉지 등으로 낱개 포장해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는 사과의 당도와 수분이 오랜 시간 유지되게 해준다. 사과의 경우 실온보다는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저온 보관하면 사과의 당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가장 좋은 온도는 영하 1도에서 0도 사이다. 영하 2도 이하에서 장기간 조관할 경우에는 사과가 얼어서 갈색으로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딸기의 경우에는 꼭지 부분을 제거하지 말고 씻지 않은 채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막기 위해 랩에 싸 두거나 밀폐 용기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배는 에틸렌 가스를 배출하는 사과, 토마토 등의 과일과 함께 보관하면 배의 과육이 물러질 수 있으므로 이를 피해야 한다. 배는 수분 함량이 많은 과일이기 때문에 습기가 차는 것을 막기 위해 신문지로 포장한 후 비닐봉지로 한 번 더 밀봉해 공기 접촉을 차단해주고 냉장보관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겨울 과일 보관법’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