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주열 “적응 못해 밀려난 노키아 사례 되돌아봐야”

“진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슬기롭게 적응하지 못해 중앙무대에서 밀려난 노키아의 사례를 되돌아봐야 할 시점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5일 ‘노키아의 침몰’을 얘기했다. 핀테크(Fintechㆍ금융과 정보기술의 합성어) 조류를 타지 못하고 휘청이고 있는 국내 금융산업을 향한 경고다.



이 총재는 이날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서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기반으로 금융의 소비자와 공급자가 직접 거래하는 ‘탈중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비(非) 금융기업의 금융업 진출도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금융의 요체이자 본질로 인식된 중개기능의 효용성이 점점 떨어지는 건 돌이킬 수 없는 큰 흐름”이라며 국내 금융사의 변화를 주문했다. 스마트폰 시장의 발달을 간과했다가 허물어진 노키아의 사례를 들면서다. 은행들도 기존 시장의 수성에만 집착하다 산업의 큰 변화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노키아의 처지가 될 수도 있다는 경고다.



올해 국제 금융시장 흐름에 대해선 “주요국 통화정책 방향의 엇갈림이 분명해지면서 변동성이 한층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한 국가의 금융위험이 예기치 못한 상황을 확산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