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월 축제 어디가 좋을까…"겨울의 한가운데로 씽씽 떠나요"





1월 축제가 화제다.



1월 축제 중 화천산천어축제는 40개 문화관광축제 중 최고등급인 ’대표축제’로 선정됐을 만큼 으뜸으로 꼽힌다. 겨울에 개최되는 축제 중 전국 유일의 문화관광축제이기도 하다.



또 제12회 화천산천어축제는 1월10일부터 2월1일까지 화천읍의 화천천 일원에서 열린다. 축제가 열리면 매년 100만명의 외지인들이 화천을 찾는다.



화천산천어축제에서는 산천어 잡기는 물론, 얼음 위에서 즐기는 얼음썰매와 눈썰매, 얼음터널, 얼음축구, 봅슬레이, 컬링 등 다양한 재미를 즐길 수 있다.



2018년 동계 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은 1월 축제로 대관령 눈꽃축제와 송어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대관령 눈꽃축제는 1월9일부터 18일까지 횡계리 일대에서 열린다. 눈조각전과 얼음조각전 등과 함께 얼음미끄럼틀, 스노 래프팅, 알몸마라톤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관람객들을 맞는다.



평송어축제는 얼음낚시, 얼음자전거 등의 프로그램으로 20일부터 2월8일까지 오대천 둔치에서 열린다.



제 21회 태백산눈축제는 1월23일부터 2월1일까지 태백산도립공원, 황지연못 등에서 개최된다. 남부지방 겨울축제인 지리산 남원 바래봉 눈꽃축제는 27일부터 내년 2월15일까지 운봉읍 바래봉 허브밸리 일대에서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