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비정상회담’ 장위안, “나는 30세에 대박 나는 사주”





 

JTBC ‘비정상회담’에서 중국 대표로 출연 중인 장위안이 30세에 대박 난다는 사주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각 국의 새해맞이 문화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장위안이 “중국에서도 새해 올해의 운세를 보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을 꺼냈다.



장위안은 “예전에 어머니가 제 사주를 본 적이 있는데, 나중에 남쪽에서 일하면 30세에 대박이 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장위안은 "그런데 지금 고향의 남쪽에서 일하고 있고 중국 나이로 올해가 30세가 된 해였다. 신기하게 올해 인생이 많이 바뀌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좋은 세상 만들기’를 주제로 한 이번 방송은 5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