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런닝맨’ 문채원, 이승기 녹인 앙탈 애교 ‘깜짝’ 









배우 문채원(28)이 필살 애교로 이승기(27)를 녹였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런닝맨’)은 2015 ‘오늘의 날씨’ 특집으로 영화 ‘오늘의 연애’ 주역 이승기, 문채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몬스터의 습격에서 살아남은 문채원, 이승기, 유재석은 백신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 때 이승기가 백신 팔찌를 발견해 “내가 백신을 찾았다. 이게 백신 팔찌다”고 기뻐했다. 이에 문채원은 “그거 나 달라”고 미소를 지으며 애교를 부렸다.



문채원의 애교에 무너진 이승기는 백신과 초콜릿을 교환하며 “1등하면 힌트를 공유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이내 돌변한 문채원은 “내가 1등 했는데 왜 힌트를 나누느냐”며 “그럴 거면 초콜릿을 뱉어내라”고 반발했다.



당황한 이승기는 “지금 어떻게 초콜릿을 가지고 오냐. 배달이라도 시키겠다. 아니면 내가 토하고 오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문채원은 개리와 얼음 막대과자 짧게 먹기 게임에 나서기도 했다. 문채원은 “이거 대학교 때 하고 처음 해본다. 대학교 때는 더 센 거였다. 네모난 얼음을 입술에 안 닿게 옮기는 걸 했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채원 애교, 문채원 애교’‘문채원, 이승기’‘문채원, 이승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