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채원이 선보이는 '특급 애교', 이승기 '녹네 녹아'

`런닝맨 문채원` [사진 SBS `런닝맨` 캡처]




배우 문채원(28)이 '특급애교'로 가수 이승기(27)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배우 문채원과 이승기가 출연한 가운데 신년특집 '연애남녀'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문채원은 발랄한 모습과 함께 적극적으로 게임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돌연변이 몬스터의 습격' 미션에서 문채원은 익숙하게 백신을 찾아낸 이승기에게 다가가 "야, 줘봐~"라며 눈웃음과 함께 애교를 선보여 이승기의 마음을 흔들었다.



문채원의 애교에 이승기는 백신과 초콜릿을 교환하며 “1등하면 힌트를 공유하자”고 제안했다.



문채원의 애교에 넘아간 이승기가 백신을 건네며 "등하면 힌트를 공유하자"며 "앞으로 나와 같이 다니자"고 제안했지만 백신을 받은 문채원은 "그럴려면 초콜릿을 뱉어내라”고 반발했다.



당황한 이승기는 “지금 어떻게 초콜릿을 가지고 오냐. 배달이라도 시키겠다. 아니면 내가 토하고 오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런닝맨' 캡처]





‘문채원 애교, 문채원 애교’‘문채원, 이승기’‘문채원, 이승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