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 이현이, “모델들 술자리 지정좌석제 있다” 기강 폭로





 

이현이가 모델들의 엄격한 기강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현이는 최근 진행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녹화에서 자신의 냉장고를 공개했다. 그는 이날 함께 출연한 동갑내기 모델 선배 한혜진과 시종일관 복잡 미묘한 관계를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MC 정형돈, 김성주는 한혜진에게 “혹시 모델 후배들을 집합시킨 적 있느냐?”고 물었고, 한혜진은 집합 같은 건 없다며 부인했다. 하지만 한혜진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이현이는 “집합 있어요”라며 그동안 받은 설움에 대해 폭로했다.



이현이는 데뷔 9년이 지난 지금까지 깍듯하게 지키고 있는 호칭 문제부터, 모델들의 술자리에는 ‘지정좌석제’가 있다며 모델계의 기강 문화에 대해 폭로했다.



이에 MC들은 선배 한혜진을 더욱 압박하기 시작했고, 한혜진은 자포자기한 듯 본인의 높은 서열에 자부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동갑내기 선후배 이현이와 한혜진의 복잡 미묘한 관계는 5일 월요일 밤 9시 40분,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