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로 '뽁뽁이' 선정됐다…'드라이브스루'는 뭐라고 불러야?





 

국립국어원은 ‘말터’(http://malteo.korean.go.kr/)를 통해 ‘에어캡’을 포함한 5개의 생소한 외래어의 다듬은 우리말을 5일 전했다.



완충 포장이나 단열 효과를 위해 사용하는 기포가 들어간 폴리에틸렌 필름을 이르는 단어인 ‘에어캡’(air cap)의 우리말 순화어로는 ‘뽁뽁이’가 선정됐다.



또 운전자가 차에 탄 채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방식 또는 그러한 판매 방식의 상점을 이르는 단어인 ‘드라이브스루’(drive-through)의 우리말 순화어로는 ‘승차 구매(점)’이 뽑혔다.



1박 이상의 야영에 필요한 장비를 넣은 배낭을 짊어지고 산과 들을 마음 내키는 대로 자유롭게 걸어다니는 여행을 뜻하는 단어인 ‘백패킹’(backpacking)의 순화어로는 ‘배낭 보도 여행’ ‘등짐 들살이’가 선정됐다.



무작위로 생성되는 난수로 구성된 일회용 비밀번호나 이를 이용하는 인증 방식을 이르는 말인 ‘오티피’(O.T.P·One Time Password)의 순화어로는 ‘일회용 비밀번호가’ 선정됐다.



차량 지붕 전체를 강화 유리 등으로 덮은 지붕창을 이르는 단어인 ‘파노라마 선루프’(panorama sunroof)의 순화어로는 ‘전면 지붕창’이 뽑혔다.



한편 ‘말터’의 ‘어떻게 바꿀까요?’ 코너에서는 이용자들이 생소한 외래어에 대한 우리말 순화어를 제안할 수 있다. 순화어로 선정된 말을 제안한 이들에게는 소정의 상품권이 지급된다. 지금까지 다듬은 말은 국립국어원 누리집이나 ‘말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