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내가 션의 아들이라면 기부 말릴 것”





JTBC ‘비정상회담’에서 이탈리아 대표로 출연 중인 알베르토 몬디가 가수 션의 재산 기부를 말리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좋은 세상 만들기’를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MC 성시경이 “만약 내가 션의 아들이라면 아버지의 전 재산 기부를 말릴 거냐”고 묻자 알베르토가 이에 반대 의견을 내놓았다.



알베르토는 “사실 아버지 돈이니까 마음대로 쓰시라고 하고 싶지만,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도 있는데 5% 정도는 받고 싶다”고 솔직한 속마음을 밝혔다.



이에 MC 전현무가 “5%는 어디서 나온 계산이냐”고 묻자, 알베르토는 “션이 아버지라면 그 정도로도 충분할 것 같다”고 대답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밖에도 ‘좋은 세상 만들기’에 대한 세계 청년들의 다양한 이야기는 5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