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 SNS서 동물 학대 논란

세라 페일린 전 미국 알래스카 주지사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사진 한 장으로 동물 학대 논란을 불렀다. 2008년 미국 대선 때 공화당의 부통령 후보였던 페일린 전 주지사는 지난 1일 새해를 맞아 다운 증후군을 앓는 아들 트리그(6)가 부엌에서 개의 등을 밟고 서 있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설명엔 “트리그가 엄마의 설거지를 도우려다 게으른 개가 길을 막자 디딤돌로 삼았다. 2015년엔 부디 장애물이 디딤돌로 되기를”이라고 썼다.



이 사진은 순식간에 SNS에서 퍼졌다. 워싱턴포스트는 “한때 부통령 후보자가 올린 신년 사진에 7만건 가까운 반응이 (SNS에) 올랐다“고 전했다. 동물보호단체 ‘동물에 대한 윤리적 처우를 지지하는 사람들’(PETA)은 3일 “이런 사진을 올리는 게 적절하다고 여기는 자체가 이상하다”며 “개에 대한 동정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페일린 전 주지사를 “냉혹하다”고도 비난했다.



페일린 전 주지사는 맞받아쳤다. 4일 페이스북에 반박의 글을 올려 “내 아들 트리그는 적어도 개는 먹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과거에 죽은 개고기를 먹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을 때 PETA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서다. PETA가 자신에 대해선 이중잣대를 들이댔다는 주장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1995년 발간했던 자서전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에서 인도네시아에 살았을 때 개고기를 먹은 적이 있다고 쓴 바 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