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물인터넷의 의미…공상과학 진짜 현실 된다

사람과 사물 경계 허무는 `사물인터넷` (중앙포토)




올해 이통업계 화두인 '사물인터넷'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사물인터넷은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을 일컫는다.



지금도 인터넷에 연결된 사물은 주변에서 종종 볼 수 있지만 사물인터넷이 여는 세상은 이와는 다르다. 지금까지는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들이 정보를 주고 받으려면 인간의 '조작'이 개입돼야 했다.



사물인터넷 시대가 열리면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는 사람의 도움 없이 서로 알아서 정보를 주고 받으며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블루투스느 근거리무선통신(NFC), 센서데이터, 네트워크가 이들의 자율적인 소통을 돕는 기술이 된다.



새 정부 들어서 사물인터넷이 '차세대 육성 산업'으로 꼽혔다. 2013년 6월 미래 창조 과학부는 사물인터넷을 인터넷 신산업 분야의 주요 기술로 선정한 중장기 발전계획을 담은 ‘인터넷 신산업 육성 방안’을 발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