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존 학자금 대출 안 갚아도 추가 대출 가능

2015학년도 대입 합격자는 추가 합격한 대학에 등록할 때 기존 학자금 대출을 반환하지 않고도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취업하고 나서 대출금을 갚는 ‘든든학자금’의 대상자가 소득 8분위까지 확대된다.



교육부ㆍ한국장학재단은 5일 올해부터 대학 신입생에 한해 기존 대출금을 반환하지 않고 추가 대출을 해주는 제도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는 추가로 합격한 대학에 등록하기 위해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반환해야 했다. 하지만 대학측에서 등록금 반납이 지연되면 추가 합격한 대학의 등록금 납부일에 맞추기 어려웠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1학기 학자금 대출을 받은 신입생 중 3200명이 이같은 불편을 겪었다.



또한 교육부는 2015학년도 1학기부터 든든장학금의 대상을 소득 8분위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는 소득 7분위까지가 대상이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부모와 본인의 소득이 연 7000만원 이하인 학생은 든든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대학생ㆍ대학원생에 대한 2015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은 오는 6일 시작되며 금리는 현행과 같이 2.9%가 유지된다. 등록금의 대출 신청기간은 3월 25일 마감되고 생활비는 4월 30일까지다. 생활비 대출의 경우 4월7일 이후에는 소득분위 산정이 끝나므로 든든학자금을 제외한 일반상환학자금 대출만 가능하다.



한편 ‘대출제한 대학’으로 지정된 대학의 신입생은 등록금 일부의 대출이 제한된다. 신경대, 서남대, 한려대, 한중대, 광양보건대, 장안대, 대구미래대 등 7개 대학이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