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다래 전격 은퇴 선언…"제2의 정다래 키워보고 싶다"





'수영 요정' 정다래(24)가 전격 은퇴를 선언하며 제2의 인생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다래는 지난 연말을 끝으로 경남체육회와의 계약기간을 마쳤다.



올해로 만 24세인 그는 선수생활을 연장할 수 있지만 부상 후유증을 더 이상 견디기 힘들어 은퇴를 선택했다. 선수생활 내내 허리디스크, 오른쪽 무릎 연골 및 왼쪽 어깨 통증 등과 싸웠던 탓이다.



결국 지난해 10월 열린 제95회 전국체전에 출전한 이후 선수생활을 마감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정다래는 전남 여수 구봉초등학교에서 선수의 길로 접어들었다.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던 그녀는 2010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깜짝 스타’로 떠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여자 평영 200m 결선에서 2분25초0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한국수영 역사상 남녀를 통틀어 아시안게임 평영 금메달리스트는 정다래가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특히 실력은 물론이고 귀여운 외모, 개성 있는 화법까지 갖춰 '4차원 소녀'라는 별명을 받는 등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정다래는 “그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기분이 좋아진다. 힘든 훈련에 대한 보상이었던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아시안게임 이후 부상 때문에 웃으면서 운동하지 못한 게 가장 아쉽다. 후배들은 꿈을 크게 갖고 즐기면서 수영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제2의 인생은 유소년 지도자로 시작할 계획이다. 조만간 서울 아현동에 ‘정다래 수영교실’도 문을 연다. ‘많은 어린이들이 수영을 통해 건강해지고 행복해졌으면…’ 하는 것이 그녀의 바람이다.



정다래는 “선수로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지만, 아이들을 가르칠 생각을 하니 기대되고 설렌다. 만약 남다른 재능을 가진 어린 선수를 만난다면 ‘제2의 정다래’로도 키워보고 싶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