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권사 또 연 4%대 고금리 상품 판매 시작

최근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금리가 1~2%인 가운데 증권사가 또다시 연 4%에 달하는 특판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자산을 이동해 온 고객, 온라인 금융상품 매수 고객, 신규고객을 대상으로 연 3.7~4%의 금리를 제공하는 RP(환매조건부채권) 특판을 3월 31일까지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대신증권이 지난해 10월부터 판매했던 1차 특판RP는 저금리 기조에 투자자의 관심이 커지며 판매금액 20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특판RP는 안정성에 높은 금리가 더해진 상품으로, 단기간 고금리로 자금을 운용하려는 고객들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신규 개인 고객과 타사에서 자산을 이동해 온 고객, 온라인으로 금융상품을 매수한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기존 대신증권 고객이 다른 금융회사에서 자산을 이동해 올 경우 3개월 만기 RP를 연 4%에 가입할 수 있다. 대상 자산은 펀드, ELS, 채권, 연금저축 상품으로, 이동해온 자산금액만큼 최대 8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HTS, MTS, WTS)으로 대신증권의 금융상품을 매수한 고객은 3개월 만기 RP를 연 4%에 금융상품 매수금액만큼 최대 2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신규 개인고객은 연 3.7%에 최대 5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가입조건은 체크카드를 발급하고, 10만원 이상 자동이체를 설정하면 된다.



장광수 대신증권 금융주치의사업단장은 “지난 1차 판매 직후 고금리 상품을 갈망하는 고객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2차 판매를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대신증권은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대신증권 고객감동센터(1544-4488)로 문의하면 된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