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친구가 꺼내든 개혁칼은…

방위사업청이 군피아(군+마피아) 차단을 위해 6일 단행하는 팀·과장급 인사에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예고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5일 "104개의 팀·과장 가운데 54%인 56명을 교체키로 했다"며 "현역군인 팀장 비율과 육·해·공군 사업부의 해당 군 출신 팀장 비율을 낮추기로 했다"고 말했다.



군생활을 하다 전역한 뒤 방산업체에 근무하는 예비역과 사업을 담당하는 현역 군인간의 연결고리를 끊음으로써 로비의 창구를 없애겠다는 취지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학 동창이자 실험파트너였던 장명진 방사청장이 지난해 11월 취임한 이후 방위사업 비리를 청산하기 위한 첫 조치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방산비리 요인의 구조적 문제를 개선하고, 사업관리와 정책기능의 융합을 통한 방사청 조직 혁신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인사에서 방사청은 사업관리본부에 소속된 현역군인 팀장비율을 현재 70%에서 50%로, 기동(육군)·함정(해군)·항공(공군) 3개 주요 사업부의 해당 군 팀장 비율은 70%에서 30%로 크게 낮췄다.



통영함 납품비리로 논란이 된 함정사업부의 경우 8개 팀장 보직 중 해군 6명, 공무원 2명이 맡았던 기존 보직을 조정해 해군 2명, 공무원 4명, 육·공군 2명으로 조정했다. 전차 등 육군 무기를 담당하는 기동화력사업부와 공군의 항공기사업부도 해당 군 팀장 비율이 절반 가까이 줄어 들게 됐다.



방사청 관계자는 "현역군인 대신 방위사업 담당 팀장에 보직된 공무원들은 대부분 군 출신(예비역)이 아닌 일반 공무원 출신이어서 군 선후배간의 봐주기가 대폭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