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수 선정 올해의 '희망을 담은' 사자성어, 정본청원(正本淸源)…선정 이유 보니





 

대학 교수들이 꼽은 2015년 새해 희망을 담은 사자성어로 ‘정본청원(正本淸源)’이 선정됐다. 정본청원은 ‘근본을 바로잡고 근원을 맑게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중국 고전 ‘한서(漢書)’ ‘형법지(刑法志)’에서 유래했다.



교수신문은 지난 달 전국 교수 724명을 대상으로 새해 ‘희망의 사자성어’를 설문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265명(36.6%)이 정본청원을 골랐다고 4일 밝혔다. 이어 선정 이유에 대해 위선과 무책임으로 얼룩진 2014년을 보내며 근본이 바로잡힌 2015년을 희망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이 사자성어를 추천한 이승환 고려대 교수는 “관피아의 먹이사슬 같은 어지러운 상태를 바로잡아 근본을 바로세우고 상식이 통용되는 사회를 만들자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윤민중 충남대 화학과 명예교수는 “2014년에 있었던 참사와 부정부패 등은 원칙과 법을 무시한 데서 비롯됐다”며 “새해에는 기본을 세우고 원칙에 충실한 국가, 사회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교수들이 꼽은 사자성어 2위로는 ‘어지러운 상태에서 벗어나 새롭게 나라를 건설한다’는 의미의 ‘회천재조(回天再造)’가, 3위는 ‘모든 일은 반드시 올바른 도리로 돌아간다’는 의미의 ‘사필귀정(事必歸正)’이 선정됐다.



한편 교수신문은 매년 초에 ‘희망의 사자성어’를 발표하고 연말에 ‘올해의 사자성어’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희망의 사자성어는 ‘속임과 거짓에서 벗어나 세상을 밝게 보자’는 뜻의 ‘전미개오(轉迷開悟)’였으며, 올해의 사자성어는 ‘거짓과 진실이 뒤바뀌는 것’을 의미하는 ‘지록위마(指鹿爲馬)’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올해의 사자성어’‘올해의 사자성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