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배 파는 약국 120여곳, 담배사업법 개정 이전 약국은 판매 가능?

`담배 파는 약국` [사진 중앙포토]
 

담배 파는 약국 120여곳이 있지만, 팔고 싶다고 다 팔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국내 담배 파는 약국이 지난해보다 절반 가량 줄었다.



3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담배를 파는 약국은 2013년 239곳에서 지난 해에는 120여곳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약사회 관계자는 "약국에서 담배를 파는 행위는 국민 정서상 받아들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약사회 차원에서 회원 약사들을 상대로 담배를 취급하지 않도록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해 9월 약사회가 담배판매 영업권을 자진 반납하도록 권유했지만, 강제로 담배를 팔지 못하게 막을 수는 없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2004년 담배사업법 개정 이후 개업한 약국은 담배를 팔지 못하지만 그 이전에 기획재정부로부터 허가받은 약국은 담배를 팔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담배 파는 약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