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볼라 의심 한국인 대원 1차 검진서 음성





이달 20일께 최종 판정 나와

에볼라 출혈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독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된 에볼라 긴급구호대 소속 의료대원이 1차 채혈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로선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이다. 독일 베를린의 샤리테 대학병원은 3일(한국시간) “(왼손) 두 번째 손가락에 주삿바늘이 스친 약간의 흔적이 있으나 현재로선 감염 증세가 없다”고 발표했다.



 에볼라 감염 증상은 보통 바이러스에 노출된 지 6~10일이 지나야 정밀하게 관찰된다. 병원 관계자는 “감염 의심 대원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찰하겠다”고 말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최대 21일이어서 최종 감염 여부 판정은 이달 20일께 나올 수 있다. 병원 측은 에볼라 바이러스 양성 판정이 나올 경우 환자에게 즉시 약물 치료를 하기로 했다. 감염 의심 대원은 지난해 12월 30일 에볼라 확산 방지를 위해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구호활동 중이었으며 당시 에볼라 환자의 혈액을 채취하던 도중 주삿바늘이 보호 장갑을 뚫고 왼손에 닿는 사고를 당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서울=정종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